소리로 보는 세상

Organist, System Administrator, Security Administrator, Network Administrator

Archive for the ‘iPhone’ tag

왜 이통사들은 Android에 열광하는가?

with one comment

관련기사
안드로이드폰 연합군 “아이폰 잡는다” – 서울신문

모토롤라의 드로이드가 미국에서 인기리에 판매되고, 한국에도 SKT를 통해서 모토로이가 곧 발매된다.

이동통신사를 비롯하여 제조사들은 Android에 열광하고 있는데, 이는 iPhone에 비해 개방적이라고 여기기 때문이다. 과연 Android는 개방적일까?

스마트폰이 태동하기 전, 각국의 이통사들과 제조사들은 피처폰, 즉 전화 기능과 SMS 기능만을 제공하는 폰을 제조, 판매해 왔고, 이러한 피처폰은 이통사의 입맛에 맞게 제조사가 제작하여 납품하여 왔다.

따라서 이통사는 피처폰에 대해 모든 통제권을 행사할 수 있었고, 이로인해 이통사가 원하지 않는 기능은 사용자가 아무리 원한다 해도 탑재하지 않았다.

피처폰도 그동안 진화하여 풀터치 기능까지 탑재하였지만, 한국에서는 여전히 풀터치폰에 이통사의 수익원을 갉아 먹는 WIFI 기능은 탑재하지 않아왔다.

그런와중 스마트폰이 출시되어 WIFI가 내장된 단말이 나오기 시작하였으나, 이통사들은 데이터사용 요금제를 따로 책정하였고, 높은 이용요금 때문에 스마트폰의 사용은 전혀 스마트하지 않게 되었다.

2년전, (아니 이젠 3년전이겠군요.) iPhone이 처음 나왔을 때 GSM만을 지원하였기 때문에 데이터 통신은 아주 어려웠다. GSM의 데이터 통신 속도가 엄청 느렸기 때문이다. 1년뒤 3G를 지원하는 2세대 iPhone이 출시 되고 나서야 사용자들은 사용할만한 데이터 통신 속도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고, AT&T는 무제한 데이터 사용 요금제를 내놓았다. 물론 Apple이 이통사에게 iPhone을 저렴하게 판매하도록 강제하기도 하였고, 이로인해 iPhone은 날게돋친듯 팔렸다. AT&T의 무제한 데이터 사용 요금제가 일반 사용자가 보기에 그렇게 싼건 아니었지만, 사용자들은 기꺼이 그 비용을 부담하였다.

이통사들이 보기엔 사용자들을 끌어들이고 정체된 음성통화 사용료를 넘어서는 데이터 통신 사용료를 벌어주는 iPhone이 반갑기만 한 것은 아니었다. 이로인해 네트워크를 증설해야 했고, Apple의 간섭을 감내해야 했으며, 자신들만의 앱을 iPhone에 추가할 수도 없는 모욕을 당해야 했다.

그러던차에 Google이 Android를 내놓았고, Apple과는 달리 제조사들이 입맛에 맞게 수정할 수도 있고, 이통사의 고유 앱을 맘대로 추가할 수도 있었다. Android가 많아지면 많아질수록 네트워크 증설 요구 역시 계속 증가할 것이지만, 어짜피 데이터 통신이 늘어나게 될 상황이라면, 네트워크는 증설해야 할 것이고, 데이터 통신은 곧 이통사의 수익이 될테니, 수익을 위한 투자라 생각 할 수 있다. 게다가 iPhone과는 달리 내 맘대로 주무를 수 있지 않은가?

즉, Phone에 대한 주도권을 다시금 Apple에게서 이통사로 뺏어 올 수 있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Google이 어떤 회사인가? 매출의 대부분을 광고로 벌어들이는 회사이며, 광고의 대상은 일반 소비자이기에 Phone에서도 광고를 뿌리게 될 것이다. 혹은 PC에서처럼 사용자가 Phone 상에서 어떤 프로그램을 쓰는지, 어느 사이트에 가는지 수집하게 될 것이다. PC에서의 google 프로그램 사용은 IP가 특정지어지지 않지만 Phone은 전화번호가 특정지어진다. 즉, 사용자의 이용패턴을 분석하여 맞춤광고가 가능해 지는 것이다.

물론 Apple도 광고회사를 인수 하였고, iPhone에 광고를 뿌리게 될 것이다. 지금처럼 보조금을 받고 이통사를 통해 단말기를 구매하는 상황에서는 이통사 밎 제조사가 뿌리는 광고를 의무적으로 봐야할 지도 모른다. 제값을 다 지불하고 구매한 단말기는 사용자가 광고를 거부할수 있겠지만…

더군다나, 제조사들이 Android 탑재 폰을 출시 할수록 제조사의 브랜드 가치가 올라가는 것이 아니라 Google의 가치가 올라갈테니 제조사 입장에서는 그다지 좋은 카드가 아니다.

이래저래 이통사 입장에서만 Android에 열광할 수 밖에…

Written by 천의

2월 15th, 2010 at 9:51 오후

Posted in IT

Tagged with ,

유용했던 아이폰 앱 사용기

without comments

얼마전 진공청소기를 사러 부천 이마트에 갔었다. 종업원이 필립스 제품을 권하기에 망설이고 있었다. 물론 가격 때문에… 25만원대의 가격…

이걸 살까, 아니면 가격이 저렴한 제품을 살까 망설이다 마침 아이폰에 있는 앱이 생각 났다. QRooooRQ. 바코드, QR 코드만 가져다 대면, 가격 비교까지 해주는 앱이었다.

필립스 제품의 바코드를 인식시켜 보았다.

결과는…?

필립스 진공청소기 가격

이마트가 제일 쌌다… 그래서 샀다.

실생활에서 요긴하게 사용할만한 앱인듯 싶다.

Written by 천의

1월 25th, 2010 at 4:25 오후

Posted in IT

Tagged with ,

아이폰 까는 기사 왜 이리 많니?

without comments

<관련 기사>
아이폰 기능 이것저것 쓰다가 ‘날벼락’ – 조선닷컴
아이폰에 독도는 없다? – 디지털데일리

작년 11월, 아이폰 출시를 전후해서 아이폰에 대한 이런 저런 뉴스가 만발하더니, 아이폰 출시 이후 판매가 급증하자 아이폰을 깍아내리는 기사가 대부분이다 해도 과언이 아닐만큼 소위 아이폰 까는 기사가 홍수를 이루고 있다.

게다가 내용도 엉망이고, 과연 IT 관련 기자가 쓴 것일까? 하는 의구심도 든다. 물론 삼성과 SKT의 로비 결과일 것이라고 예상한다. 또한 삼성은 이재용씨가 SKT에 전화까지 해가며 아이폰 출시를 막았을 정도니…

아이폰의 기능을 이것저것 쓰다가 요금폭탄 맞는게 아니라 스마트폰의 기능을 이라고 했어야 한다. 아울러 더미폰은 안그런가? 이런저런 기능, 마구 쓰다 보면 요금폭탄 맞는건 일도 아니다. 오죽하면 더미폰 데이터 요금 때문에 자살하는 학생들도 있었을까? 그거 10년전 일이 아니다…

물론 더미폰으로 이런 저런 기능을 활용하기에는 제약이 많기는 하지. 화면도 작아, 입력하기도 불편해… 등등…

아이폰에 독도가 없다는 기사 역시 애국심을 기대한 치졸한 기사다. 아이폰 내의 지도 앱 데이터에 독도가 없다면, 그 지도를 제작한 회사 (여기서는 구글이 되겠다)가 욕을 먹어야 할 일이지, 애플이 지도를 제작하지 않았는데 아이폰이 욕먹을 일은 아니지 않는가? 더구나 아이폰 내의 지도에 독도 있다. 작아서 안보일 뿐.

이런류의 남의 제품을 깍아내리는 기사를 작성하는 기자도 그렇고, 그걸 사주하고 있는 대기업도 그렇고 찌질의 극치다.

물론 제품의 장단점을 제대로 알리는 것은 관련 업무를 하는 기자에겐 당연한 것이다. 하지만, 사실을 바탕으로 써야 할 것이며, 제대로 기사를 쓰려면 사용해 보고 써야 할 것이다.

대기업도 경쟁 제품을 깍아내리는 전략보다는 내 제품이 이러한 것이 장점이라는 것을 내세우는 전략을 써야 하지 않을까? 아이폰 깍아내릴 예산 가지고 자사 제품 혁신할 연구비에 쓰길…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도 마찬가지다. 남을 비방하기 전에 그 사람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으며, 그 사람의 장단점까지 알고 난 후에야 비방이든 비판이든 할 수 있지 않을까? 더 나아가서는 나 자신도 사람이도 완벽하지 않은데, 다른 누구를 비방하고 비판할수 있을꼬?

또한 비교하지 말하야 할 것이다. 내가 남을 비교하면 남도 나를 비교한다는 진리를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선플 운동이 왜 벌어졌을까? 결국 칭찬하기 운동이 아니던가? 깍아내리기 운동으로는 서로간에 망신창이가 될 뿐이다. 그러나 칭찬하기 운동은 서로가 즐거워지고 서로가 윈윈하는 운동이다.

네거티브 전략으로는 절대로 승자가 되지 못한다.

Written by 천의

1월 20th, 2010 at 11:08 오전

Posted in IT

Tagged with

아이폰/아이팟 어플 개발을 위해서 다음의 장비가 필요한가?

with 4 comments

우리 학교 한 학과의 아무개 교수가 신청한 구매요청 목록이다.

아이폰/아이팟용 앱을 연구하고 개발하기 위해, 또한 이를 바탕으로 교육에 활용하기 위해서라는 거창한 구매 목적을 달았다. 이 교수의 구매요청 리스트를 보자.

1. iMac 27″형
<세부사양>
* 2.8Ghz Quad-Core Intel Core i7
* 8GB 1066Mhz DDR3 SDRAM
* 1TB SATA Drive
* Time Capsule 2TB
* iWork

2. iPod touch 관련 장비
<세부사양>
* iPod Touch 64G
* Anti Glare 필름
* JBL On Stage 3 스피커

3. iPhone Developer Standard Program

1번 항목에 대해서는 NLP(자연언어처리)에서 대용량 언어자료 처리를 위해서는 컴퓨터 처리 속도가 빠르고 대규모 저장장치가 요구됨 이라고 적고 있으며, 2번 항목에 대해서는 iPhone 개발 환경은 iPod Touch와 같음 이라고 적고 있다.

이해할 수 없는 것은 앱개발을 위해서 화면이 27인치나 되어야 하며, 그것도 최신 Core i7이 들어간 제품을, 게다가 타임캡슐이 뭔지는 알고 2TB 짜리를 구매해 달라고 한것인지…

또한 iPod Touch를 사면서 JBL 스피커와 보호 필름은 왜 필요한건지?

도대체 NPL 처리를 위해서는 저렇게 많은 스토리지와 대용량의 메모리와 빠른 CPU가 필요한 것일까?

Written by 천의

1월 11th, 2010 at 3:26 오후

Posted in IT

Tagged with ,

국내 언론사의 iPhone 깍아내리기와 사실은…

without comments

2009년 11월 28일.

대한민국에서 아이폰이 전격(?) 출시되었다. 단 며칠만에 10만대의 개통을 바라보며, 아이폰을 출시한 KT의 경쟁사들인 SKT와 LGT, 그리고 Apple의 경쟁사인 삼성에서 많이 뜨끔한 모양이다.

이후 국내 뉴스에는 이런저런 기사들이 쏟아져 나오지만, 글쎄…

그렇다면 해외에서는 어떨까?

삼성의 옴니아가 2009년 최악의 Tech 기술중 Google의 Wave와 AT&T의 네트워크 커버리지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는 ZDnet의 기사. 그 뒤를 이어 7인치 넷북과 안드로이드 1.0이 나오지. 휴대폰으로는 유일하게 포함된 옴니아. 옴니아2가 아니라 옴니아니 상관 없다고? 옴니아2는 옴니아보다 더 진일보 했다고?

독일 Connect에서 옴니아2가 최고의 휴대폰으로 선정됐다나? 연합뉴스의 보도이다. 테스트 점수는 408점을 받은거 맞다. 독일 Connect 원문에도 그렇게 나와 있다. 그런데 커뮤니티 평가는 7점이다. 아이폰의 테스트 점수는 384점, 커뮤니티 평가는 9점이다. 독일에서 판매되고 있는 휴대폰을 대상으로 했고, 스마트폰만 골라서 순위 매겨도 408점 받은 것이 변하는 것은 아니지만, 커뮤니티 평가에서는 아이폰보다는 못하다는 점을 빼고 보도한 것 등 다분히 아이폰을 의식한 제목 뽑기가 되겠다.

Cnet에서 Best Smartphone에 선정되었다는 연합뉴스의 동일한 기사는 그 Best가 한 20위까지 선정한다면 들어갈지 모르겠지만, Top 5에는 포함되어 있지 않았다. Top 5에는 Apple iPhone 3GS를 필두로 하여 Motorola의 Droid, HTC의 Touch Pro 2, RIM의 BlackBerry Bold 9700, Palm의 Pre가 선정되었다. 그나마 Palm의 Pre만 Very good 평가를 받았으며 나머지는 Excellent 평가를 받았다. 그러면 순위 밖에 옴니아2가 있었다면 Excellent 평가는 못받았다는 말일터.

또한 MWC2009 Top 10에 삼성의 Omnia HD와 LG의 Arena 가 올라와 있다는 국내기사. 이 역시 국내엔 출시도 안된 Omnia HD와 국내출시시 스펙다운으로 인해 원성이 많았던 Arena가 아니었나? 더구나 Omnia HD는 Omnia II와는 내장 OS조차 틀리지 않은가? MWC2009에서 Top은 Sony Ericsson의 Santio였고, Omnia HD가 2위, Arena가 5위였다.

국내 언론사들의 광고주 입맛대로의 기사 짜집기에 가련함이 앞선다. 언론사들이 해야할 일이 무었인가? 정확한 정보를 독자들에게 정확하게 전달해 주어야 하는 것이 언론사들의 존재 이유가 아니던가?

특히 아이폰을 까는 기사들을 보면 영상통화가 안된다, 배터리가 빨리 방전된다, DMB가 안된다를 거쳐 이제는 AS 정책까지 까대고 있다.

사실 영상통화.. 처음에 신기한 것으로 한두번 해보고난 후 계속하여 사용하는 사람이 얼마나 될지? 게다가 요금도 비싼데?

배터리? 하루종일 메일확인에 인터넷 들락날락, 전화통화등 아무리 만지작거려도 집에 도착해도 배터리 30% 이상 남아 있다. 게다가 Push 기능은 모두 켜 놨음에도 불구하고..

DMB? DMB는 일반폰에나 필요하지.. 일반폰으로는 할 일이 없으니, DMB라도 봐야지. 스마트폰으로는 할 일이 많으니, 이동중에 한가하게 DMB 보고 있을 시간이 없다. 사실 TV조차 바보상자라는 평가를 받는 판국에 DMB는 뭐가 다른가? 요샌 영화나 드라마도 다운로드 받아 (받는 과정이 유료가 되었든 불법이 되었든 간에) 자신의 Device에서 보는게 다반사고, 또한 그것이 본방사수보다 훨씬 시간효율적이지 않은가 말이다.

문제가 생기면 리퍼제품으로 교환해준다는 국내 소비자들에게는 생소한 이 AS 정책에 대해서도 말들이 많다. 중고품으로 교환해 준다는 평가를 하고 있는데, 리퍼는 중고품이 아니다. 재생품이라고 해야 정확하다. 그렇다면 국내의 삼성, LG의 핸드폰은 반품들어오거나 AS들어온 제품을 모두 폐기처분 하는가? 재활용,재생하지 않고?

Written by 천의

12월 24th, 2009 at 5:32 오후

Posted in IT

Tagged with ,